연제협, 코로나19 확산에 대응책 마련…‘실태 조사’부터 시작

심세나 기자 sena@hanteo.com

입력 : 2020-02-25 21:31 (KST)

한국연예제작자 협회 로고 (사진=(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 협회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업계 피해 실태 조사에 나선다.

 

25일 한국연예제작자 협회(회장 임백운)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대중예술 업계의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실태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각종 콘서트 및 쇼케이스, 제작발표회 등이 잇달아 취소되면서, 대중예술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 이에 따라 대중예술 업계는 물론, 유관된 업계의 추가 피해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연예제작자 협회는 이번 실태 조사를 통해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향후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계획. 아울러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에 건의하여 대중문화산업계 지원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국연예제작자 협회 측은 “최근 코로나 19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대중예술 업계의 피해도 지속적으로 누적되고 있는 상태로 알고 있다. 이를 정확히 파악함과 동시에 협회 차원에서의 대응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연예제작자 협회는 지난 1992년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등록(허가번호 제111호) 사단법인 단체로 현재 대한민국 연예/음악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음반/공연제작자 및 매니지먼트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현재 회원 408개사, 300여 명, 소속 연예인 3,000여 명이 활동 중이다. 지난 20년 동안 국민의 문화생활 함양과 대중음악의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환경콘서트, 드림콘서트, 한류드림콘서트 등 대규모 음악공연을 개최해 왔으며, 대중음악산업의 인프라 조성과 회원들의 권익을 도모하는 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심세나 기자 sena@hanteo.com

<ⓒ '한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

#코로나19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연제협

관련 기사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임원진 확정... "코로나19 피해 대책 마련하겠다"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Record Label Industry Association of Korea)는 최근 임원 선거를 진행하고, 향후 2년 임기를 수행할 새로운 임원진을 선출했다. 선거 결과, (주)루비레코드 이규영 대표와 엠와이뮤직 윤동환 대표가 각각 협회장과 부회장으로 당선, 연임을 확정했다. 지난 2018년부터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를 이끈 두 사람은 2022년까지 임원직을 수행한다. 또한 주식회사 엠피엠지(MASTER PLAN MUSIC GROUP) 이종현 PD가 감사, 주식회사 플럭서스의 김병찬 대표와

연제협, 코로나19 확산에 대응책 마련…‘실태 조사’부터 시작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 협회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업계 피해 실태 조사에 나선다. 25일 한국연예제작자 협회(회장 임백운)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대중예술 업계의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실태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각종 콘서트 및 쇼케이스, 제작발표회 등이 잇달아 취소되면서, 대중예술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 이에 따라 대중예술 업계는 물론, 유관된 업계의 추가 피해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연예제작자 협회는 이번 실태 조사를 통해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향후 피해